top of page
솔방울.jpg

Inspired by the name of chef Eom’s hometown
where the moon sheds silver light on pine trees,
SOLBAM respects the beauty of nature



In awe of nature,
we pursue insight and deep understanding
of what mother earth gave us
by evoking new gastronomic sensations

Embracing the memories of the past seasons

with a winter heart,

we are gearing up for a new adventure

in a different space in coming February.

Team SOLBAM

달빛이 비치는 소나무가 아름다워

불리게 된 지명,

엄태준 셰프가 소중한 유년기를 보낸 고향,

솔밤.

 

“자연의 경외 아래,

재료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통찰을 통해

미식의 경험을 공감각적으로 선물합니다.”

 

 

지난 계절들의 기억을 모두 포용하는 겨울의 마음으로,

새로운 공간으로 또 한 번의 도약을 준비하며

가장 빛나던 순간을 여러분과 나누고자 합니다.

 

 

 

 

솔밤 팀원 일동

bottom of page